• 홍보센터
  • 언론속의 운암

언론속의 운암

게시판 내용
[라이프매거진] 운암 김성숙선생의 나라 희생, 중국 친손자 두닝우가 기리다
관리자
조회수 : 251   |   2019-05-14


 

 

나는 이 몸을 나라에 바쳤으니

나라를 위해서 희생할 수만 있다면

나는 나의 할 일을 다 한 것이다.

- 1964.2.13 - 

김성숙의 일기 중

 

운암(雲巖) 김성숙(金星淑. 1898-1969)

 

김성숙(金星淑.1898-1969)선생은 1919년 '조선독립군임시사무소' 명의의 격문을 뿌려 옥고를 치렀으며, 이후 중국에 건너가 창일당, 의열단, 광저우혁명, 조선민족해방동맹, 조선민족 전선연맹 등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였다. 약산 김원봉선생과 조선의용대를 조직하여 지도위원겸 정치부장을 지냈으며 좌우가 통합된 중경 임시정부에 참여하여 선전위원, 국무위원등을 역임한 민주투사이자 우리 현대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항일독립지사이다. 

 

– 운암 김성숙선생 기념사업회 내용 발췌

 

 

 

라이프 창간 15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으로, 저항의 시기인 일제시대 때 나라를 되찾기 위해 중국에서 활동한 민족열사중 특히, 광저우와 깊은 인연을 맺고 있는 운암 김성숙선생을 추모하며 현재 불산에 거주하고 있는 그의 친손자 두닝우(杜宁武) 피아니스트를 라이프매거진 김대순 대표가 인터뷰 하였다. 

 


 

최근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행사로 한국 방문을 자주 하시는데, 그동안 한국은 얼마나 자주 가셨나요? 

 

한국은 연주활동으로 2002년 서울, 2009년 전라남도 광주에서 초대 연주로 공연을 간 것이 다 였습니다. 그리고 최근 2017년 광저우 총영사관을 통해 한국국제교류문화재단 행사에 참석하였고, 올해 들어 지난 3월 KBS해외동포상 수상차 한국을 가서 다양한 한국 전통생활, 음식문화 체험 및 유적지를 방문하였습니다.





이번 다섯 번째 한국방문은 4월 8일부터 14일까지 독립운동가 후대들을 초청하는 행사중, 12일에는 저의 할아버지인 운암 김성숙선생 50주기 추모제에 참석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여성가족부와 역사박물관이 함께 주관한 한국 3.1운동 100주년 여성운동가 전시회에도 참가했는데, 여성운동가 중에 저의 할머니 두쥔후이(杜君慧)께서도 1943년 임시정부 외무부 부원으로 한국독립운동에 기여하였기에 이름이 올라 있었습니다.  





그동안 한국행이 드물었던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환경적이었죠. 고등학교 졸업후 바로 미국에서 학교를 다니고, 오랫동안 미국에서 거주했습니다. 또한 부인이 한국인이지만 한 살 때, 이민을 가다보니 한국보다는 미국이 편한 사람이 되었지요. 그래서 한국 갈 기회가 그동안 없었네요.

 

부인과 교제할 때, 한국인이라는 것에 특별한 의미를 두었나요?

 

그건 아닙니다. 인연은 두 사람이 서로 맞으면 될 뿐이죠. 우리는 뉴욕줄리어드음악원에서 만나 사랑을 했고, 그녀가 한국인이어서 특별하게 사귄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아내와 연애 때, 장인께서 저의 할아버지에 대해 잘은 모르시나, 제가 독립운동가 후손이라는 점은 높이 사셨기에 결혼까지 승낙해 주셨습니다.


 

할아버지에 대하여 잘 아시나요?

 

어릴 때 할아버지가 한국 임시정부의 일원이었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습니다. 매스컴에 나온 이야기보다 당시 삶에 대한 이야기는 어렸을 때부터 듣고 자랐기 때문이죠.

 

예를 들면, 평소 수영을 즐기던 할아버지가 어느날 멀리 헤엄쳐 갔다가 돌아오지 못할 뻔한 이야기, 저희 아버지가 9살때, 무한(武汉)에 거주하셨는데, 할아버지의 전우인 약산 김원봉(金元凤)이 집을 놀러 오셨을 때 서양식 과자를 가져왔는데 그렇게 맛있는 과자는 처음 먹어보았다고 합니다.

 

늘 가난에 쪼들리던 할아버지는 항상 배불리 먹지 못하시고 음식들을 늘 아들들에게 남겨 주었대요. 자주 배고픔을 참고 일을 했는데, 할아버지만의 배고픔을 달래는 방법이 있었다고 합니다. 배와 책상 사이에 베개를 놓으면 허기를 덜 느껴 글을 계속 쓸 수 있었다는 등 여러 이야기들을 알고 있습니다.

 

김성숙 일가(중간의 부부와 아들들) 

 

이외, KBS해외동포상 관련 소개 다큐를 찍을 때 광저우총영사관에서 근무하셨던 강정애박사님께서 통역으로 저와 함께 동행해 주셔서 광저우와 주변 유적지를 다니면서 한국의 독립운동 역사 및 저의 할아버지 이야기를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이외, 할아버지, 할머니에 대한 기억나는 이야기가 있나요?

 

할아버지, 할머니는 모두 서예를 좋아하셨다고 합니다. 할아버지는 붓글씨도 잘 쓰셨고 중국어가 매우 능통하셨습니다. 중문으로 평론을 쓸 정도로 중국어를 잘했습니다. 그리고 할머니는 서예에 뛰어나셨는데, 이게 바로 1978년 저희 할머니께서 매화꽃을 노래한 시를 직접 쓴 붓글씨입니다. (바로, 거실에 걸려 있는 할머니 작품을 소개해주었다)


김성숙 독립운동가의 손자인데 선생님 성함이 두닝우로 성이 두씨인 것에 궁금한 분들이 많은데요.

 

할아버지가 광저우 중산대학을 다닐 당시 할머니를 만나게 되었고, 그후 아들 셋을 낳았는데 1945년 광복후 할아버지는 한국으로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당시 한국은 혼란기여서 할머니도 자식을 데리고 따라갈 생각을 했지만 여러가지 장애로 한국행은 무산되었습니다. 할머니는 마흔을 넘긴 한창인 나이에도 재가를 하지 않고 홀로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아들 셋을 키우셨지요.

 

당시 할아버지가 떠나시고, 당장 자식들을 호적에 올려야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었기에 모두 할머니의 성씨를 따라 두(杜)씨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할머니 두쥔후이 젊은시절 모습

 

할머니의 자식들은 첫째는 음악가로, 둘째는 화가로, 셋째는 항공분야에서 일하는 훌륭한 인재들로 키워 내셨습니다.


최근 독립운동가 후손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전하고 달라진 것이 있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예전보다 친지들이 저의 할아버지에 대해서 관심을 갖게 되었고, 한국을 더 친숙하게 느끼기도 합니다. 

 

큰 변화라면, 저와 제 아내가 한국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한국 역사와 문화에 대해서 문외한이었는데 지난번 한국 갔을 때, 안중근기념관,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독립운동가 유적지 등 한국의 역사 흔적이 남아있는 곳을 참관하면서 한국의 역사를 많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한국 궁중요리, 지방특색 요리 및 전통음악을 접하면서 음식과 음악에 대해서도 새롭게 알게 되었지요. 또, 전통음악 판소리의 하나인 창을 들었는데 한 사람이 반주없이 노래하며 북을 치는 모습이 아주 신선하고 매력적이 었습니다. 이런 원시적이면서 아리랑과 비슷하면서 다른 창법의 음악은 서양의 미성창법이나 전통음악과 다르고 일본의 소리보다 훨씬 듣기 좋았습니다.

 

한국 방문중 가장 기억에 남는 체험은 침대가 아닌 바닥(온돌)에서 두꺼운 이불을 깔고 잠을 잤는데, 왠지 땅과 가까워진 느낌에 기분이 좋았습니다. 식사를 할 때도 바닥에서 밥을 먹는 한국밥상문화를 체험했는데 모두가 신기하고 재미있었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도 훌륭한 분들인데, 두닝우선생님 아버지, 어머니도 예술쪽에 조예가 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간단히 소개해 주시겠어요.

 

네 그렇습니다. 두 분 모두 작곡가로서 음악인이십니다. 아버지는 18살 때 처음 음악을 접했는데, 커서는 현악을 전공했습니다. 아버지가 음악인의 길을 걷겠다고 했을 때 할머니가 크게 반대하셨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아버지가 워낙에 과학과 수학성적이 뛰어나, 그 방면으로 키우려던 할머니의 기대를 엎고 음악을 한다고 했으니 모자간의 갈등이 상상이 가죠.


이제 선생님 이야기를 해볼까요. 처음 피아노를 접한 것은 언제부터인가요?

 

6살 때부터 입니다. 부모님이 모두 음악을 하다보니, 집에 피아노가 있어 당연하게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당시 중국에서 피아노는 대부분 수입이어서 집에 피아노가 있기 쉽지 않았거든요. 저는 운 좋게 부모님의 영향으로 피아노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국제 콩쿨에서 수상도 많이 하셨던데, 가장 인상깊은 수상은 언제인가요?

 

당시 호주 시드니피아노콩쿨은 규모가 아주 컸습니다. 그때도 유명한 중국인 피아니스트들이 이 대회에서 수상을 하였지만 1등은 없었습니다. 제가 1985년 중국 대륙인 최초로 1등 수상을 해서 큰 화제가 되었습니다.


선생님 부부는 더블피아노 연주로 유명하신데 같이 연주를 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요?


많이들 물어보는데 특별한 계기는 없습니다.(웃음) 늘 혼자 연주를 하다가 무료함에 어느날 둘이 함께 연주를 했는데 괜찮더라구요. 그래서 그때부터 함께 합주를 하게 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앞으로 두닝우선생님의 행보와 한국과 인연은 어떻게 이어갈 계획인가요?

 

할아버지 덕분에 해외동포상도 받았고, 한국에 대한 이해도 많이 높아졌습니다. 앞으로 한국 음악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하고 한국 혈통을 살려 ‘한국풍의 음악’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또, 올 10월에 오픈될 음악을 배우고 교류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음악전문플랫폼을 개발 중에 있는데, 그때면 플랫폼에서 저희 연주 영상과 강의 영상을 만나볼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한국 운암 김성숙 기념사업회와 중국 중산대학과 협력하여 할아버지의 기념관을 중산대학에 설립할 계획이 있는데, 이 일에 힘을 다 하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피아니스트로서 지금 피아노를 배우는 아이들에게 특별한 조언을 부탁합니다.

 

1. 善于思考 / 많이 연구하라

2. 不忘初心 / 초심을 잃지 말라

3. 要有毅力 / 지구력을 키워라 

 

한 분야에서 성공하기 위하여 꼭 필요한 요소들이겠지만, 이 세 가지는 피아노에서도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본 기사는 라이프 제657호 5월10일자에 실림

라이프매거진 guangdonglife 昨天


file0 File #1   |   라이프매거진1.png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전글 [아시아엔] 임시정부 100년 : 김성숙, ‘조국통일’ ‘민중해방’에 평생 바친 진보적 민족주의자
다음글 [아주경제] [빈섬스토리②]중국공산당 영웅 한국인 정율성 "나는 김일성 좋아 안합니다"